모든 종교 예언의 융합, 그 퍼즐의 완성 – (1) 불교, 기독교

 불교 미륵의 출세

여등사대성 듣고 요불열반수오 법몰진연 후 내당 열반열반 여등사 대성문요불 열반열반 지연 후 내당 열반열반경(미륵하생경): 그대들의 성문은 지금 열반하지 말고, 내 법이 무너진 후 열반하도록 하라.대가엽역불응열반요수미륵출현세상대가엽역불응반열반요수미륵출현세간(미륵하생경):석가여래제자의대가섭도열반열반도열반하지않고미륵불이세상으로나오기를기다리는이처지명도솔타천지천지천주지명미륵지명왈천가여의명함.홍화운수 삼천년 : 붉은 연꽃의 운세는 삼천년이다.석가모니불은 라프라, 대가섭, 군도발탄, 빈두로 등 4대 성문에게 말법시대에 계신 미륵불님의 도를 닦아야 한다는 말을 전하면서 그 미륵불님이 세상에 나오시는 것과 그분의 도리를 받고 열반에 들기를 바라며 “나의 사후 3천 년이 지나서 말법시대가 되면 도솔천에 이르시니 그대들은 그때 열반에 드시길 바라오.

또 석가모니는 이 우주의 중심을 도솔천이라 하고, 전생에 도솔천의 호명보살로 도솔천의 천주님을 ‘미륵불’이라 표현한 바 있다.

또 말법시대에 이르면 삼재로(기아, 질병겁, 도병겁)의 인종이 거의 없어진다고 하며, 그때는 “구원과 희망의 부처인 미륵불님이 강하다”고 하였다.

『화엄경』의 입법계품 제28장에도 ‘미륵불이 미래의 부처이자 구원의 부처인 미륵불이 바다로 둘러싸인 동방의 나라에 강하다’고 쓰여 있다.

이처럼 부처가 깨달음을 얻어 전한 것은 말법시대 미륵불의 출세 소식이라는 것이다.미륵불이 인간세계로 오셔서 지상에 용화낙원의 조화세계를 열어주신다는 거죠. 이것이 불교의 총결론이다.

그러면 부처가 이야기한 3천 년 뒤는 언제일까.불기는 원효대사가 설법하는 당시 고대 대승불교의 기준으로 기원전 1027년 4월 8일에 탄생했다는 옛 불기 정설에 근거해 계산해 보면 2009년이 북방불기로 3036년이다. 그런데 싯다르타 석가모니가 성불을 한 것은 36세니까, 2009년이 3000년째(=3036-36)가 되는 해인 것이다.

결국 석가모니불 가르침의 총결론은 석가불의 길이 끝나는 2010년부터는 말법시대가 되어 이 시대가 되면 인류를 위협하는 대재앙의 시대가 올 것이며, 이때는 오로지 전인류 구원의 비밀(법의 송)로 바다로 둘러싸인 동쪽 나라에서 나오는 미륵불의 길을 만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것이다.

기독교 준비하라, 평화의 사도가 오시도다

예스 왈… 내가 친히 왔다 것이 아니다. 나를 보내 주신 이는 진실로 너희는 그를 모르지만 나는 아니니는 내가 그에게서 나로, 그는 나를 보내신 것이다(요한복음 7:2829). 나는 아버지의 이름으로 왔는데 너희가 만약 다른 분이 내 이름으로 온다면 영접할 것이다.(요한복음 5:43) 그때 물병을 든 사람이 하늘 모퉁이를 지나 걸어 인자. 이때 착한 사람은 고개를 들어 세상의 구원이 다가오고 있음을 알리자. 준비하라, 준비하라. 평화의 사또가 오시토다(보병궁의 성 약 157:29~30,41) 구원하시무이 보좌에 앉은 우리 하늘과 어린 양에게 있다.내가 새 하늘과 새 땅을 보니 비로소 하늘과 처음으로 땅이 사라지고 바다도 다시 없을 것이다.또 내가 흰 보좌와 그 위에 앉은 자를 보니 땅과 하늘이 그 앞에서 피하고 있었다.보좌를 맡은 사람이 가로되, “거봐, 내가 만물을 새롭게 만들게” 하고…

이 일을 나중에 보니 각국과 민족과 방언에서 누구도 헤아릴 수 없는 큰 무리가 나와 흰 옷을 입고 손에 종려나무 가지를 들고 보좌 앞과 어린 양 앞에 서서 소리를 지르고 구원이 보좌에 앉은 우리 신과 어린 양에 들어간다.

또 다른 천사가 살아있는 신의 도장을 들고 일출에서 나와 땅과 바다를 해치는 권세를 얻은 네 천사를 향해 고함을 지르며 우리가 신의 종 이마에 표시할 때까지 땅도 바다도 나무도 해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죽은 자들이 그 보좌 앞에 섰는데 책이 널리 퍼져 곧 생명의 책이다.죽은 자들이 자신의 행위에 따라 기록된 대로 심판을 받으면 누구나 생명본에 기록되지 않은 자들은 볼멘소리로 던졌다.

이 흰옷을 입은 자들이 누구요, 또 어디에서 왔는가, 물으니 이는 큰 재난에서 나오는 자들인데 어린 양의 피에 그 옷을 빨아서 하얗게 한 것이다. (요한의 묵시록) 위의 내용을 보면 예수 또한 백보좌에 앉아 있는 하늘의 존재와 그 하늘의 대역자, 그리고 그 일꾼들이 인류를 구하는 모습을 예언하고 있다.

그런데 이 시점에서 요한의 묵시록 12장을 한번 보자.

하늘에 큰 이적이 보이고 태양의 옷을 입은 한 여자가 있고 그 발 아래에는 달이 있고 그 머리에는 12개의 별… blog.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