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불당 맛집] ‘장여사네 벌떡낙지’ 연포탕 먹으러 가즈아~~~~ ­

연포탕 . 제가 참 좋아하는 음식이죠~~술안주로 , 허할때 먹는 기력보충음식으로 제가 거의 탑으로 치는 게 바로 연포탕이예요. 그동안 주로 백석동의 연포탕집을 애용해왔는데, 신불당 지나가다보니 낙지집이 생겼더군요. 이름도 벌떡낙지.ㅋㅋ이름만 들어도 뭔가 불끈불끈 하죠?ㅋㅋ 너무 재밌어~~~ 가보자, 당장!!​​

>

신불당 다이소 근처에 있어요. 주차는 주차장에도 할수있고, 좀 어렵지만 근처 골목에다가 대야 될 것 같아요.가까운곳에 생겨서 너무 좋아요~~​

>

>

>

실내 분위기는 그냥 평범해요.. 오픈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깔끔합니다.​

>

셀프바가 있군요~ 요 셀프바 자주 들락거렸어요.ㅎㅎ 맛있는 목이버섯때문에요.^^​

>

메뉴 봅니다. 여기는 연포탕이 주 메인이라고 하시네요.

>

어? 미역과 하얀 목이버섯이 나오네요?요거…. 백석동의 제가 잘 가던 연포탕 집에도 나오는건데???가만 보니, 사장님의 얼굴이 낯이 익어. 잉? 마스크 벗으시니까 백석동 그 무안낙지 사장님이시네~~~~ 와우.제가 잘 가던 백석동 무안갯벌낙지 그 집이 신불당으로 이전하면서 이름을 바꾸셨다네요~~ 이제는 무안에서만 낙지를 받는게 아니라 그 상호를 못쓰게되셨다고.요즘에는 신진도에서 낙지를 받으신다고 하시네요.^^아~~ 넘 좋아. 백석동까지 안가도 되니 딱이네요. 단골 예약~~!!​

>

>

자주 보던 익숙한 반찬.ㅎ 샐러드.​

>

한잔 해야쥐~~~좋아하는 연포탕이랑 함께 하니 더욱 신나~

>

>

기본 육수.맛이 깔끔하죠. 육수 떨어지면 문 닫는다고 하십니다.익숙한 그 맛. 간이 슴슴하게 아주 살짝 되어있어요.^^​

연포탕 대짜리 입니다. 낙지가 4마리. 아주 실하게 굵어요~~ 보기는 좀 그렇지만 너무 맛있으니까~~~~~~~~~~

>

>

깔끔하게 손질해주세요. 끝까지 먹을 때까지 질겨지지 않는 노하우가 있으시답니다. 그 노하우는 비밀….이겠죠?ㅎ​

>

>

요렇게 싸먹는 거.배추에 미역올리고 샐러드까지 얹고 낙지 올려서 ~전 샐러드는 빼고 .^^​

>

통통한 낙지~~ 아주 실한게 정말 굿입니다. 야들야들. 기력이 보충되는 느낌.^^​

>

>

머리통이 얼마나 큰지.ㅎ​

>

>

>

머리는 따로 가져가셔서 새로운 안주로 재탄생해서 오죠.^^제가 자주 가봐서 안답니다.~~ 어째..촛점이… 좀 드셨나??

>

육수 추가 해 주시구요~~~​

>

낙지 2마리 추가.

>

>

셀프바에 목이버섯이 있어요. 요거 정말 식감이 독특합니다.살캉하면서도 부드러운데, 맛도 참 좋아요. 낙지와 함께 먹으면 정말 굿~~~~​

>

>

칼국수를 넣어 먹어야 마무리가 되는데, 음… 다들 배부르고 힘들다네요.넘넘 아쉽지만 칼국수는 패스. 에고 ..아까비.​​​자극적이지 않고, 몸에도 좋은 연포탕. 제가 사랑하는 음식인데신불당에 생겨서 개인적으로 참 좋네요.^^ 담에는 점심특선을 먹어봐야겠어요. 요 메뉴는 백석동 식당때에는 없었던 건데 새로 생겼네요. 담에 먹어보고 포스팅 올릴께요.즐거운 시간 마무리 합니다~~​​​신불당 장여사네 벌떡낙지입니다.